[카드뉴스]‘뜻밖의’ 자동차 미세먼지, 어디서 나오나 봤더니

최종수정 2019-12-16 09: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9장의 카드뉴스

연중 미세먼지가 가장 심하게 발생하는 시기가 되면서 배기가스 5등급인 노후 디젤 차량의 운행 제한에 관한 정책이 나온 바 있는데요. 배기가스보다 미세먼지를 더 많이 내뿜는 것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13일 한국기계연구원에 따르면 자동차 운행에 있어서 배기구를 통해 나오는 미세먼지보다 브레이크에서 발생하는 것이 2배 이상 많았습니다.

물론 이 결과가 노후 경유차와 비교한 것은 아닙니다. 매연저감장치(DPF)가 장착돼 유로6 규제를 만족하는 디젤차와 직접분사식 가솔린(GDI) 엔진이 장착된 가솔린차 등 정상 배기가스를 기준으로 비교한 것인데요.
유로6 규제를 만족하는 디젤차와 직접분사식 가솔린(GDI) 엔진 가솔린차배기구에서는 1㎞ 운행 시 각각 1.13㎎, 1.19㎎의 미세먼지(PM10)가 배출됐습니다. 다중분사방식 가솔린 차량과 LPG차량의 경우 더 적었지요.

반면 브레이크에서는 2.65㎎/㎞에 달하는 미세먼지가 배출 됐습니다. 이와 더불어 타이어에서도 1.37㎎/㎞의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사실이 연구 결과 확인됐습니다.

자동차 운행 시 브레이크와 타이어가 마모되면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속에는 철과 바륨, 안티몬 등 중금속도 30% 정도 포함됐는데요.

이번 연구에서 궁극적으로 제기하고자 한 바는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로 분류되는 차종도 주행 시에 브레이크와 타이어에서 미세먼지가 동일하게 발생한다는 것.

종류와 연식을 막론하고 모든 차량이 미세먼지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만큼 배출가스에만 집중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 정책 방향에도 변화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자동차 미세먼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