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전자담배 퇴출 위기에 쥴·KT&G ‘발동동’

최종수정 2019-12-13 16: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쥴랩스·KT&G 제품 4종 폐질환 유발 의심물질 검출
두 업체 “우리 제품은 의심물질 취급안해” 주장
편의점 등 주요채널 서둘러 제품 퇴출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사용중단 강력 권고가 유지되면서 쥴 랩스와 KT&G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분석결과가 나온 즉시 편의점 등 주요채널에서는 서둘러 관련 제품을 퇴출한 상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쥴 랩스와 KT&G 측은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을 원료로 쓰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쥴랩스와 KT&G등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를 대상으로 주요 의심 물질 7종의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국내에서 유통되는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중증 폐 질환 유발 의심 물질이 검출됐다. 이중 쥴 랩스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 제품에서도 0.8ppm과 0.1ppm의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이 검출됐다. 대마유래성분(THC)은 나오지 않았다. KT&G ‘시드툰드라’는 디아세틸 1.7ppm, 아세토인 38.1ppm이 검출됐고 쥴 랩스 ‘쥴팟딜라이트’는 아세토인 1.5ppm이 나왔다.
이에 보건당국은 폐손상 원인물질이 확정되지 않은 점, 추가 인체유해성 연구가 진행 중인 점, 미국의 조치사항 등을 고려해 현재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조치를 인체 유해성 연구가 발표(2020년 상반기) 되기 전까지 유지한다고 밝힌 상태다.

일부 유통채널에서도 판매중단조치를 이어가는 상황이다. 편의점 CU와 GS25, 세븐일레븐 등은 쥴 랩스의 딜라이트·크리스프 등 2종과 KT&G의 시드토박·시드툰드라 등 제품에 대한 판매를 금지했다. 공급 중단에서 아예 금지조치를 내린 셈이다.

특히 KT&G는 앞서 자사 제품에 비타민 E아세테이트 성분이 함유돼지 않았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가 “사실 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해보겠다”고 한발짝 물러난 상황이다.

쥴 랩스는 상황이 그야말로 최악이다. 액상형 제품으로만 국내 시장에 진출한 상황이라 제품 퇴출이 현실화 될 경우 시장을 철수해야 할 위기에 놓였다.

쥴 랩스 코리아 관계자는 “모든 자사 제품은 비타민 E아세테이트 성분을 원료로 사용하지 않았다”면서 “조사결과에 대해 재차 사실확인중이며 신제품 출시나 시장 철수를 거론하기에는 아직 이른 단계”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담배 및 유사담배의 문제가 아닌, 유럽 TPD 제도와 같은 국가차원의 가이드라인을 정비하는 것이 우선임에도 불구하고, 담배 정의 변경을 최우선으로 해 정부의 세수 증대 목적이 뚜렷하게 보인다”고 평가했다.

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