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에 발끈··· “당장 철회해야”

최종수정 2019-12-13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정부가 부정 여론 조장”
“위험물질 아예 없거나 극소량 혼란만 가중”

13일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가운데)가 액상형 전자담배 성분 분석결과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최홍기 기자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보건당국의 액상형 전자담배 성분 분석결과에 대해 발끈했다. 협회는 결과에 반박하며 “정부가 부정적인 여론을 조장하고 있다. 사용중단 권고는 당장 철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13일 협회는 이비스 앰버서더 19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국민건강보전과 안전을 위해 공개된 연구결과 발표여야 하나 미국의 사례와는 다르게 위험물질이 아예 없거나 극소량 검출됐음에도 국민의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은 “흡연자들의 금연대체제로 사용될수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국민건강보전과 안전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협회는 지난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관계부처에서 밝힌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협회는 “미국 액상전자담배 사용자 폐질환 관련 주요 원인 물질로 지목된 THC는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면서 “비타민 E 아세테이트의 경우 153개 검사 제품 중 1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인, 담배분류제품 2개, 유사담배분류제품 11개에서 검출됐는데 이마저도 미국 제품에 비해 최고 880만분의 1수준”이라고 역설했다.

또 비타민 E 아세테이트를 각 기관에서 분석한 결과가 다르며 시험 방법에 대한 기준 부재로 인한 신뢰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비타민 E아세테이트가 아예 검출돼지 않은 사례도 있다는 얘기다. 비타민 E아세테이트는 카놀라 오일, 아몬드 오일 및 대마유(THC 함유) 등에 존재하며 섭취시에는 유해하지 않은 편이나, 전자담배를 통해 흡입하면 오일성분이 폐내부에 축적돼 급성 지질성 폐렴 유발이 가능하다고 알려져있다.

아울러 디아세틸, 23펜탄디온, 아세토인 과 같은 물질은 액상 가향물질에만 들어있는 성분인 것처럼 발표했는데 일반 연초에도 해당 유해물질이 함유돼 있고 이는 700배 이상 많은 수치라고 부연했다.

협회 관계자는 “역학조사 없이 과도한 규제를 진행한 정부는, 이번 조사와 같은 실험을 거듭할수록 연초에 비해 액상전자담배의 유해성이 현저히 적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면서 “연초에는 아무런 제재를 가하지 않고, 액상형 전자담배만을 규제한다는 것은 대기업 담배회사의 이윤을 극대화 시키는 반면, 전자담배업에 종사하는 수만명의 소상공인들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담배 및 유사담배의 문제가 아닌, 유럽 TPD 제도와 같은 국가차원의 가이드라인을 정비하는 것이 우선임에도 불구하고, 담배 정의 변경을 최우선으로 해 정부의 세수 증대 목적이 뚜렷하게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쥴랩스와 KT&G 등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를 대상으로 주요 의심 물질 7종의 분석 결과를 지난 12일 발표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국내에서 유통되는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중증 폐 질환 유발 의심 물질이 검출됐다. 대마유래성분(THC)은 나오지 않았다.

이에 보건당국은 폐손상 원인물질이 확정되지 않은 점, 추가 인체유해성 연구가 진행 중인 점, 미국의 조치사항 등을 고려해 현재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조치를 인체 유해성 연구가 발표(2020년 상반기) 되기 전까지 유지한다고 밝혔다.

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