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2020엔 원더키디? 아니고 ‘다만추’

최종수정 2019-12-10 0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9장의 카드뉴스

2019년도 어느덧 막바지에 이르렀습니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기성세대에게 익숙한 복고 감성을 젊은 세대가 재해석해 새롭게 즐기는 뉴트로(New-tro)가 유행의 한 축을 이뤘는데요.

코앞으로 다가온 2020년 새해에 주목할 만한 트렌드는 또 무엇이 있을까요? 대학내일20대 연구소가 출간한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2020’를 통해 살펴봤습니다.

◇다만추(다양한 삶을 만나는 것을 추구한다)=SNS로 타인의 일상을 살필 수 있는 시대. 젊은 세대는 여러 생활 방식을 존중하며 자신의 가능성도 넓히고자 합니다. 직업을 몇 개씩 갖는 N잡러, 구성에 제약이 없는 분자가족 등 다양한 유형이 등장할 전망입니다.
◇후렌드(Who+Friend, 누구와도 친구가 된다)=인간관계에서 오는 피로를 줄이기 원하는 밀레니얼-Z세대. 평소 잘 아는 지인보다 온라인을 통한 휘발적인 만남과 관계에 더 만족합니다. 이에 코드가 맞다면 서슴없이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경향도 강해지고 있지요.

◇선취력(먼저 선 ‘先’·착할 선‘善’, 먼저 행동해 선한 변화를 이끈다)=사회참여를 통해 변화를 경험한 이들은 의미 있는 일이라면 기꺼이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십시일반 모금에 참여해 거액을 달성해내고, 대학 술자리 문화의 변화를 주도하는 등 곳곳에서 움직임이 이어지는 중입니다.

◇판플레이(놀거리의 집합 ‘판’+Play, 판을 열고 논다)=원하는 것을 적극 요구하고 참여하는 젊은 세대. 일방향적인 소비로 끝나는 콘텐츠를 넘어, 자신이 바라는 놀거리를 찾아 직접 판을 열고 즐기는 경향도 트렌드의 한 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클라우드 소비(어디서나 제약 없이 연결된 공유 소비를 선호한다)=욜로, 소확행과 같이 지금의 행복을 좇는 이들에게는 ‘다다익선’보다 원하는 순간 원하는 만큼 충족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에 ‘소유’가 아닌 ‘공유’, 즉 부담을 덜 수 있는 소비 형태를 더 선호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밀레니얼-Z세대의 특징을 통해 내년 소비 트렌드를 예상해봤는데요. 나, 취향, 가치에 대한 인식이 두드러지는 키워드들, 새해를 앞두고 모든 세대가 생각해볼 만한 내용인 것 같지요?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