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만난 산업부 국장 “정상화 필요성에 공감”

최종수정 2019-12-06 17: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호현 무역정책관 빈서 준비회의 마치고 귀국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 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국장급 준비회의를 마치고 돌아온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일본과 진정성 있는 대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 무역정책관은 6일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출규제 조치 등 양국을 둘러싼 현안을 정상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진행된 과장급 준비회의에 이어 국장급 준비회의에서도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정성 있는 대화를 했다”며 “회의가 당초 예상했던 3시간보다 1시간30분여 더 걸려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논의는 수출관리정책대화를 진행하는 16일 시작될 것”이라며 “한국의 수출관리 제도와 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언제쯤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풀고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로 복귀시킬지에 대해서는 “이제 막 준비회의를 시작했고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하기 전이라 성과나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