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금투협회장 후보 ‘4人4色’···‘현직·깜짝·무채색’

최종수정 2019-12-04 16: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나재철 대표 현직 프리미엄 기대
정기승 부회장 운용사 표심 자극
‘깜짝 인사’ 서재익, 표 분산 가능
투표권은 회비 분담률 따라 차등

제 5대 금융투자협회장 선거에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와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그리고 서재익 하나금융투자 전무 등 4명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4일 금융투자협회 후보추천위원회(이하 후추위)는 이날 오전 10시,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 후보자 공모를 마감한 결과 총 4명이 후보자로 지원했다고 밝혔다. 후추위는 5일까지 서류접수 내용 등을 토대로 면접 대상자를 결정한다. 결과에 따라 최종 후보자는 줄어들 수 있다.

일단 이날까지 등장한 4명의 후보자 가운데 증권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나재철 대표가 유력 후보로 꼽히는 분위기다. 나 대표는 1985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35년간 자산관리(WM), 홀세일, 투자은행(IB) 영업 등을 비롯해 기획, 인사 등 증권사 업무 전반을 두루 경험했다. 홀세일 영업을 하면서 자산운용사들과도 돈독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부터 대신증권 대표이사를 맡아 회사를 이끌고 있다.
또 지난 2017년부터 올해까지 금투협 회원 이사 자격으로 임원직을 수행한 바 있어 금투협 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도 나온다. 무엇보다 나 대표가 유력 후보로 꼽히는 이유는 ‘현직 프리미엄’ 때문이다. 현재 그는 여전히 대신증권 대표이사직으로 몸 담고 있고 임기는 내년 3월에 만료된다.

금투협회장 자리가 295개 정회원사의 투표로 선출되는 방식인 만큼 ‘현직 프리미엄이’ 경쟁력으로 작용할 여지가 높다는 분석이다. 금투협 선거의 40%는 1사 1표의 원칙으로 회원사들이 나눠갖지만 나머지 60%는 협회비 분담비율에 따라 가중치가 적용되는 만큼 협회비 분담비율이 높은 증권업계의 입김이 클 것으로도 예상되고 있다.

또다른 ‘현직 프리미엄’을 보유한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도 유력 후보다. 정 부회장은 한국은행, 금감원, 증권사, 운용사 등 42년간 금투업계의 여러 분야에서 몸 담으며 자본시장업계 산증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금융당국과 금투업계를 모두 경험하면서 쌓은 폭 넓은 네트워크가 강점으로 평가된다.

정 부회장은 1978년부터 한국은행 집행부와 은행감독원에서 금융회사 신설 및 신종업무 인허가, 은행 건전경영지도, 검사 및 제재제도 기획, 분쟁조정업무 등을 담당했다. 1999년 금융감독원에서는 증권, 비은행, 은행감독분야의 은행·비은행 감독국장으서의 경험치도 쌓았다. 이후 스마트저축은행 은행장, 아이엠투자증권 부회장을 거쳐 KTB자산운용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운용사의 표심을 노린다. 295개의 회원사의 투표로 진행되는 금투협 선거에서는 전체 회원사의 75%(222개사)를 차지하는 자산운용업계 표심이 차기 회장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금투협 회원사로는 증권사가 57개사, 자산운용사가 222개사, 신탁회사가 12개사, 선물사가 4개사 등이다.

일각에서는 이날 ‘깜짝 출마’한 서재익 하나금융투자 전무로 인해 표가 분산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전일 서재익 전무는 금투협회장 입후보 공모 접수 마감을 하루 앞두고 ‘깜짝’ 출사표를 던진 인물이다. 그는 주요 공약으로 회원사들을 위한 각종 제도 및 금융투자협회회원사들의 권익 강화, 다양한 의견 접수 및 정책 반영을 꼽았다.

서 전무는 지난 2008년 삼성증권 SFC(투자권유대행인)으로 업계에 처음 발을 디딘 인물로, 뉴질랜드상공회의소 어드바이저, 한국규제법학회·금융소비자학회 회원, 국제법률가전문가협회 비상근 부회장,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문가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 중이다.이후 지난 2012년 하나금융투자(前 하나대투증권)로 자리를 옮긴 이후 이사에 이어 전무에 올랐다.

더군다나 서 전무는 기존 협회장직에 도전했던 증권·운용사 최고경영자(CEO)가 아닌 임원 출신이다. 때문에 업계에선 그의 출마 자체 또한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서 전무가 협회장 자리에 오를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일단 하나금융투자 관리직도 아닌 영업전무 출신으로, ‘성골’이 아니기 때문에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분석이다.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대표는 ‘무채색’인 후보로 평가된다. 일단 현직이 아닌 만큼 유력 후보자들의 표대결에서 밀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간 하마평에 오른 인사는 현직 인사인 김영규 IBK투자증권 대표였지만 신 전 대표가 김 대표와 협의 끝에 협회장 자리에 출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 대표는 1981년 대우증권(현 미래에셋대우)의 전신인 삼보증권에 입사해 금융투자업계에 뛰어들었다. 우리증권 리서치센터장, 동부증권 법인본부장을 거쳐 금투협 자율규제, 경영전략본부장을 지냈다. 이후 우리선물(NH선물) 대표이사 사장, 2014년부터 3년간 IBK투자증권의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다. 금투협에도 몸 담았던 경력이 있는 만큼 직원들과의 원활한 소통이 강점으로 평가된다.

한편, 제 5대 금투협회장 자리는 선거날인 내달 20일 최종 판가름날 전망이다. 이번 선거 과정 또한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생중계 방식으로 공개된다. 금투협회장 임기는 3년이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