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강승수 대표이사 회장 취임···“매출 10조 달성할 것”

최종수정 2019-12-02 1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내년 창립 50주년 맞아 새로운 50년 강조
디지털, 디자인, 인재육성 등 중점 추진

사진=한샘 제공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2일 서울 마포구 한샘 상암동 사옥에서 강승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취임식을 열었다.

강 회장은 2020년 창립 50주년을 맞는 한샘이 다가올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강 회장은 “1970년 단돈 200만원의 자본금과 7평 규모 사무실에서 출발한 한샘이 국내 1위 종합 홈 인테리어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50년간 꿈과 열정을 가지고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디지털 시대 글로벌 홈 인테리어 시장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50년의 도전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디자인’, ‘디지털’, ‘인재육성’ 등 세 가지를 꼽았다. 그는 “동·서양을 넘어서는 디자인(Design beyond East & West)’을 통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하고 홈 인테리어 사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고효율, 고부가가치 사업구조로 혁신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자율과 창의의 기업 문화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목표에 도전하는 한샘을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강 회장은 이어 중점 추진 과제도 발표했다. 그는 “토탈 홈 인테리어 공간 패키지를 구성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유통해 국내시장 매출 10조에 도전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서 현지화 해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부엌 가구 1등에 안주하지 않고, 가정용 가구 사업과 리모델링 패키지 사업을 준비해 신사업을 성공시킨 것처럼 스마트 홈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강 회장은 “‘정도경영’과 ‘상생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지켜나가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소통을 활성화하고 자율과 창의를 발휘할 수 있는 수평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초일류기업을 만들어보겠다는 열망을 품고 미래를 향해 도전해 간다면 반드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사랑 받는 한샘을 만들어 갈 수 있다”며 “많은 젊은 인재들이 함께 도전해 미래 한샘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한샘 #강승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