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신한금융 회장 선임, 절차 투명한지 볼 것”

최종수정 2019-11-29 1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금융위원장 초청 간담회를 마친 뒤 떠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신한금융지주의 차기 회장 선임 절차와 관련해 지배구조법 상 투명한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29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초청 강연 후 기자들과 만나 “투명한 절차에 따라 선임하는지 (보는 것이) 당국의 의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착수했으며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다음달 중순 가량 면접을 진행해 최종 후보를 결정할 전망이다.
조용병 회장의 연임 가능성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조 회장의 채용 비리 혐의에 대한 1심 재판 결과 등이 연임 여부에 중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강연장에는 시중 은행장들과 보험사, 증권사 대표들도 대거 참석했다. 은 위원장이 DLF 사태 대책 발표 이후 은행장들을 만난 것은 처음이다.

그는 “오늘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님이 계셔서 DLF 얘기를 나누는 적절한 장소는 아니였다”며 “다음달 중 은행장과 모임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