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쓰레기로 ‘완판’ 돌고래 인형 뚝딱···SK이노베이션의 사회적 기업 ‘우시산’

최종수정 2019-11-29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민·관 합동 해양환경 보호 프로젝트에 호평
해양에 버려지는 쓰레기로 사회적가치 창출
실버 바리스타·경력단절 여성·취약 계층 고용
울산항만공사·우시산·SK이노베이션 등 합심

지난 5월 울산광역시 장생포 고래문화특구에서 개최된 ‘제24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왼쪽 세번째)과 변의현 우시산 대표(왼쪽 두번째) 등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바다에 버려지는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선 사회적 기업 ‘우시산’이 울산을 중심으로 호평받고 있다. 우시산은 SK이노베이션이 사회적 기업 육성 후보로 선정해 이제 막 사업 본궤도에 오른 스타트업이다.

우시산은 지난 2015년 울산시 남구청과 SK울산CLX가 공동 진행한 ‘사회적기업 창업팀’ 공모 사업에 선정돼 SK이노베이션과 연을 맺었다. SK이노베이션은 우시산에 창업 지원금 2500만원을 후원하고 홍보와 마케팅 등 여러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 울산 남구청은 우시산의 고래박물관 내 기념품샵과 고래문화마을에 입점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줬고 기념품 구매 등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특히 우시산은 실버 바리스타들과 함께 지역 작가들에게 무료 전시 공간을 제공하는 ‘갤러리카페 연’과 마을행복공방, 고래박물관 기념품점, 고래문화마을 우체국 등을 운영하고 있다.

우시산에는 실버 바리스타와 경력단절 여성 등 취약계층 정직원 11명과 자원봉사자 2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갤러리카페 연 등에 근무하는 외에도 고래를 주제로 한 문화 컨텐츠와 상품을 만들어 사라져가는 울산 고래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이끌어낸다.
올해 들어 우시산은 울산항만공사, 울산지방해양수산청, 사회적기업 우시산, SK에너지, UN환경계획 한국협회 등과 선박에서 배출되는 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하자는 ‘Save the Ocean, Save the Whales(해양 보호, 고래 보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이를 위한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들 기관들은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함께 ‘울산항 아.그.위.그.’ 캠페인을 진행하며 해양 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캠페인의 주요 내용은 바다와 고래를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고 텀블러를 쓰자는 것이다.

특히 울산항만공사는 사회적가치 창출을 주요 목표로 내걸고 해양환경 보호 등 울산항을 경쟁력 있는 해운 물류 중심기지로 육성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이를 위해 울산항만공사는 울산항 아.그.위.그. 캠페인을 추진하는 동시에 우시산과 협업해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해양환경도 보호하고 사회적기업도 성장시켜 일자리까지 창출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보고 있는 셈이다.

이는 우시산에서 만든 ‘별까루 고래인형’으로 대표된다. 우시산은 폐플라스틱을 솜과 원단으로 업사이클링해 이를 활용한 고래 인형, 에코백, 파우치, 티셔츠, 트레이닝복 등을 제작하고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들은 경력단절여성과 어르신들이 만든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고래 인형이나 에코백, 파우치, 티셔츠 등이 잘 팔릴수록 취약계층 일자리도 늘어나는 셈이다.

지난 27일 만난 변의현 우시산 대표는 “고래 인형의 반응이 좋아 완판됐다”며 “밀려드는 주문을 맞추기 위해 생산량을 급격히 늘리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지역 내 지자체들도 우시산에서 생산한 제품을 적극 구매하며 해양환경 보호와 사회적기업의 육성에 동참하고 있다.

잘 키운 사회적 기업이 환경보호에도 앞장서고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등 친환경 사업도 진행하며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는 선순환적인 효과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민관이 협력한 사례는 국내뿐만 아니라 베트남 등 해외의 다양한 컨퍼런스에서 친환경 우수 사례로 소개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싱가포르 항만청 관계자를 대상으로 울산항만공사와 우시산의 ‘울산항 해양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사례가 소개되기도 했다.

이 자리는 전 세계적 해양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인 협력 구조를 만들기 위해 울산항만공사와 싱가포르 항만청의 협조를 구하는 자리였다.

사례를 접한 싱가포르 항만청 관계자는 ‘매우 좋은 아이디어’로 반기며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변의현 대표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사회적 가치까지 함께 쌓아가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게 최종 목표”라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