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탈수 증세로 아산병원 재입원

최종수정 2019-11-26 18: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선고 공판.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롯데 신격호 명예회장이 탈수 증세로 26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이날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탈수 증세에 대한 건강 확인이 필요해 이날 오후 5시께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신 명예회장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 측 역시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탈수 증세가 있어서 혈중 나트륨 수치가 올라갔다고 한다”며 “며칠간 입원치료 후 퇴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 명예회장은 올해 6월 법원 결정에 따라 거처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소공동으로 옮긴 후 건강이 갑자기 악화하면서 7월 한때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31일로 백수(白壽·99세)를 맞았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신격호 #롯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