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멕시코, 10월 역대 최고 실적 달성

최종수정 2019-11-21 09: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10월 누적 매출 역대 최고인 2600억 이상···전년比 13%↑
일등공신 냉장고, 10월에만 8만여대 생산 돌파···전년比 18%↑

위니아대우 멕시코 공장. 사진=위니아대우 제공
위니아대우(대표 안중구) 멕시코 법인이 10월 한 달 동안 냉장고 8만3000여대를 생산, 지난 1993년 법인 설립 이후 역대 최고 월간 생산량을 기록했다.

멕시코 법인이 담당하고 있는 중남미에서의 위니아대우 인기에 힘입어 매출도 승승장구 중이다. 10월 한 달 냉장고, 세탁기 등 현지에서 판매된 제품 총액은 약 3750만 달러로 원화로는 440억원 상당이다.

10월까지 올해 위니아대우 멕시코 법인 누적 매출은 2600억원을 넘어서 전년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냉장고가 42%로 가장 높으며 세탁기(31%), 주방가전(20%) 순이다. TV와 전자레인지 등 기타 품목은 7%를 차지하고 있다.
전년에 비해 모든 제품군에서 고르게 성장했고, 세탁기가 작년 대비 20% 매출이 늘어 가장 큰 성장폭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냉장고는 10%, 주방가전은 9% 늘었다.

주력제품인 냉장고는 하반기에 힘을 받고 있다. 7월부터 주문이 증가하고 있으며, 7월부터 전월 대비 생산량은 13%, 26%, 4%, 18%씩 증가하고 있다.

위니아대우는 대유위니아그룹에 둥지를 튼 후 해외 시장에서 공격적인 행보를 밟고 있다.

해외 시장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멕시코에서는 현지에서 인기인 한류 문화를 활용한 마케팅을 지속 전개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멕시코 주요 공항에 옥내·외 광고를 시작했다.

위니아대우 관계자는 “가전 업계에서 해외 특정 지역의 월 440억 매출은 시장1 위 기업 수준의 규모”라며 “실용적인 제품, 합리적인 가격 등이 현지 소비자의 선택을 이끌어 글로벌종합가전 브랜드로 도약하려는 목표에 멕시코가 디딤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위니아대우는 지난 1993년 멕시코 시장에 진출해 전체 생활 가전 TOP3 브랜드로서 시장 지배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위니아대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