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철도통합 연구용역 중단 국토부 공익감사 청구”

최종수정 2019-11-19 19: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국토교통부가 코레일과 SR(수서고속철 SRT의 운영사) 통합 등을 검토하던 연구용역을 중단한 것에 대해 19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실련은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KTX열차 강릉선 탈선 사고가 발생하자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산업 구조평가 연구용역'을 일방적으로 중단했다"며 "사고가 난 지 1년이 다 돼가는 지금까지도 연구용역을 재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국토부의 일방적인 연구용역 중단으로 국민의 혈세가 낭비됐고, 철도 공공성과 안전이 저해됐다"며 "철도통합을 요구하는 철도 노동자들의 파업 원인까지 제공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레일과 SR 통합 문제는 철도 공공성과 안전을 위해 시급한 사항"이라며 "감사원은 철도통합을 가로막아 공공성을 훼손하는 국토부를 철저히 감사하고, 조속히 연구용역이 재개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