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증권 “제주항공, 아시아나 고배는 호재”

최종수정 2019-11-13 0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SK증권이 13일 제주항공에 대해 그룹사인 애경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서 고배를 마신 것은 오히려 주가에 호재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3만원을 신규로 제시했다.

지난 12일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제주항공의 모회사인 애경그룹도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입찰 가격의 차이로 결국 고배를 마셨다.

유승우 SK증권 연구원은 “언론에 알려진 애경그룹의 입찰 가격은 재무 상태에 큰 영향을 줄 것이 자명하기 때문에 인수 무산은 동사에 드리웠던 재무적 악재가 해결된 것으로 봐야한다”고 분석했다.
다만 그는 “HDC 현대산업개발의 모회사인 HDC 지주회사가 증손회사로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을 편입하게 되는 상황은 하나의 변수를 제공한다”고 전망했다.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가 증손회사를 편입할 때에는 인수 뒤 2년 안에 지분을 100%까지 늘려야 한다. 에어서울은 아시아나항공의 100% 자회사지만 에어부산은 44.2%밖에 보유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에어부산의 분리매각이 검토된다면 이번 입찰에 참여했던 애경이 참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유 연구원은 “에어부산은 재무구조가 안정적이기에 신주까지 인수할 필요는 없어 인수 대금 과잉 논란에서는 다소간 자유로울 수 있다”며 “동사의 지속 가능한 ROE가 13.9% 수준이기 때문에 Target PBR 1.93배를 적용하는데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