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베트남 다낭지점’ 오픈···현지 영업 잰걸음

최종수정 2019-11-08 0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리테일·IB주선 등 업무영역 확장
2021년엔 ‘20개 이상’ 영업점도

사진=우리금융지주 제공

우리금융그룹이 베트남 다낭에 새로운 은행 지점을 열었다.

8일 우리금융은 지난 7일 오후 베트남 다낭에서 베트남우리은행 다낭지점 개점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 베트남 다낭시와 중앙은행 관계자, 현지 한국기업 관계자 등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베트남우리은행은 9월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외국계은행 지점 인가를 취득한 후 지난달 25일 다낭지점을 오픈한 바 있다.

우리은행은 1997년 하노이지점 개설을 통해 베트남에 진출했으며 2017년 베트남우리은행 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현지 영업망을 빠르게 확대해왔다. 비대면 리테일 영업, 자산수탁사업, IB주선 등으로 업무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또한 베트남우리은행은 내년 상반기 오픈을 목표로 모바일뱅킹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소비자 중심의 인터페이스, 휴대전화를 흔들어 거래하는 모션뱅킹 등 사용자가 편리한 모바일 특화 금융서비스와 여수신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베트남우리은행은 지난 7월 베트남 예탁원으로부터 자산수탁업무 취급 인가를 획득했다. 내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수탁업무를 시작하며 작년 8월에 신설한 IB 데스크를 통해 베트남 기업에 대한 신디케이트론을 주선 중에 있다.

베트남우리은행은 연말까지 비엔화, 사이공, 빈푹지점을 열어 주요지역의 영업기반을 강화할 예정이다. 매년 5개 내외로 네트워크를 확대해 2021년까지 20개 이상의 영업점도 확보한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베트남우리은행이 베트남에 진출한 외국계은행 중 1등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은행·파이낸스·자산운용·증권 등 금융그룹의 모습으로 베트남 금융산업을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