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대형마트 부진 후폭풍···3Q 영업익 56% 감소

최종수정 2019-11-07 19: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롯데쇼핑
롯데쇼핑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롯데쇼핑은 올해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8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0%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조447억원으로 5.8% 감소했고, 당기순익은 233억원 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봐도 매출액은 13조3080억원으로 0.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844억원으로 24.1% 줄었다.

특히 이번 실적 부진에는 대형 마트 부진 여파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마트의 3분기 영업이익은 12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5% 주저앉았다. 매출액도 1조6천637억원으로 2.6% 감소했다.

롯데슈퍼도 점포 18개 감소 등 영향으로 매출이 8.7% 감소했고 영업적자 폭도 전년 동기(160억원)보다 확대됐다.

롯데하이마트도 98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6% 줄었고, 영업이익은 334억원으로 48.4% 줄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3분기 매출이 73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지만 인천터미널점 편입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16.8% 증가한 1041억원을 기록해 체면을 지켰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향후 옴니(OMNI) 쇼핑 환경 구축과 고객 체험형 쇼핑환경 구현, 물류혁신을 통한 e커머스 사업 강화 등으로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