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레이더]미디어젠 “음성 AI 시대, 글로벌 대기업과 함께 성장”

최종수정 2019-10-15 15: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차량용 음성인식 시장에서 두각···현대·기아차 파트너
음성인식 핵심 기술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 진출 계획

“구글, 뉘앙스, 애플, 사운드하운드, 아마존 등 글로벌 음성 AI 기업들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플랫폼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음성 AI 시대에도 글로벌 대기업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다.”

고훈 미디어젠 주식회사 대표이사는 15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코스닥 입성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고훈 미디어젠 대표가 15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회사 소개를 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젠 제공
2000년 설립된 미디어젠은 음성인식과 음성합성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해왔다. 특히 차량용 음성인식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낸 미디어젠은 국내 최대 자동차 그룹인 현대·기아차 음성인식 파트너로 활약 중이다.
현재 글로벌 차량용 음성인식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음성인식 플랫폼 제공업체는 ‘뉘앙스’이나 미디어젠은 이와 견줄만큼 경쟁력이 높다고 자신했다.

고훈 대표이사는 “뉘앙스는 전 세계에서 오토모티브 음성솔루션에 독점적인 위치에 있다. 사실 독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전 세계에서 뉘앙스와 함께 오토모티브 음성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은 저희 뿐”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젠은 꾸준한 R&D투자를 통해 기술력을 발전시켜 왔다. 미디어젠에 따르면 국제 품질평가 지수인 IQS 기준 2012년 현대·기아차의 등수는 중하위권이었으나 미디어젠의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한 결과 최근 4개 연도 기아차는 1위, 현대차는 상위권의 성적을 거뒀다.

고 대표는 “현대·기아차 IQS 지수의 급격한 상승과 최상위권 유지, 1700만대 이상의 양산 경험은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미디어젠을 주목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며 “일본의 혼다나 도요타는 이러한 기술 지수에 민감하기 때문에 저희를 더 주목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기존 완성차 업계에서 독점적 위치로 오퍼를 받던 뉘앙스 외에 미디어젠에게 제안이 왔고 현재 혼다, 도요타와도 함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외에도 LG전자를 통해 글로벌 완성차 판매 1위의 폭스바겐에도 미디어젠의 솔루션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는 “현재도 가시적인 성과들이 있기 때문에 향후 높은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저희가 더욱 발전하기 위해 우수한 인력을 통한 기술력 확보와 해외진출 쪽으로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디어젠은 글로벌 음성 솔루션 대기업과 단순 경쟁이 아닌 상생의 길을 택했다고 강조했다.

미디어젠은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글로벌 대기업들과 함께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음성인식 엔진과 서비스를 판단하고 추천해주는 하이브리드 플랫폼도 개발했다.

고 대표는 “임베디드 방식 오토모티브 음성 엔진의 높은 기술력을 가진 뉘앙스나 최근 클라우드 방식으로 오토모티브 시장에 진출하는 대기업들과 미디어젠은 단순 경쟁 상대가 아니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4차 산업혁명 속 언어지능에 대한 중요도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AI, 머신러닝, 클라우드 서비스 등 다양한 기술의 발전은 음성인식과 결합돼 많은 산업에 적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대비해 미디어젠은 자체 R&D연구소를 기반으로 언어 과학, 언어 기술, 언어 공학의 핵심 기술을 확보해 다양한 사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스마트카는 물론 금융권 대규모 콜센터인 유베이스, 노란풍선과 진행하는 스마트 챗봇, 구글·아마존과 진행하는 스마트홈 서비스 등 차근차근 레퍼런스를 구축하며 사업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그는 “글로벌 완성차 업계 고객사 확대, 오토모티브 음성 AI 통합 플랫폼, IoT, AI 음성 솔루션 확대를 통해 글로벌 음성인식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미디어젠의 수요예측 일자는 10월 14일에서 15일이며 청약 예정일은 10월 21~22일, 납입 예정일은 10월 24일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93만주를 공모할 예정이며 상장 예정 주식수는 463만8281주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미디어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