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KEB하나-SC제일은행과 ‘인터넷은행’ 재도전···“금융 소외 계층에 집중”(종합)

최종수정 2019-10-15 09: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토스가 34% 출자해 최대주주 확보
KEB하나·한화증권·이랜드 우군으로
“혁신·포용의 은행 만들어 나갈 것”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제공

토스가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을 위해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과 손을 잡았다. 앞선 심사에서 당국이 지적한 자본적정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함이다.

15일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이 같이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날 제3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를 출자해 최대주주에 오르며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 10%의 지분으로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한다.

또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로 참여하며,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 역시 합류하기로 했다.

토스 측은 이번 예비인가를 신청하며 인터넷은행의 설립·운영 안정성과 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최적의 안을 구성했다고 전했다.
먼저 토스는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등 시중은행 두 곳과 함께함으로써 자본안정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은행 운영의 전문성과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한화투자증권, 웰컴저축은행도 각각 금융업 운영 경험과 중금리 신용대출 역량을 기반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중앙회와 연계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랜드월드는 리테일 네트워크로, 한국전자인증은 토스뱅크의 간편하고 안전한 인증 서비스 개발 협력으로 은행에 기여한다.

특히 토스뱅크는 금융 소외 계층에 최적의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중신용 개인과 소상공인(SOHO)에 집중할 계획이다.

토스뱅크 측은 “토스를 통해 국내 핀테크 산업을 본격적으로 열었다면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면서 “함께하는 주주와 함께 중신용 개인, 소상공인을 비롯해 금융권에서 소외되어온 사람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