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KEB하나은행-SC제일은행과 ‘연합전선’···‘3호 인터넷은행’ 재도전

최종수정 2019-10-15 09: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제공

토스가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을 위해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과 손을 잡았다. 앞선 심사에서 당국이 지적한 자본적정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함이다.

15일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이 같이 ‘토스뱅크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날 제3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를 출자해 최대주주에 오르며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 10%의 지분으로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한다.

또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로 참여하며,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 역시 합류하기로 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