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1% 연소득, 서울 36억원으로 최고

최종수정 2019-10-13 1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강병원 의원 분석···서울 이어 광주·강원·울산 등

전국에서 상위 0.1의 소득은 서울이 가장 높고 광주, 강원, 울산 등이 그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3일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상위 0.1%의 연소득은 35억60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31억8천만원), 강원(26억6천만원), 울산(25억8천만원), 제주(25억4천만원), 부산(25억1천만원), 충남(24억4천만원), 경기(24억3천만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전북으로 19억원이었다. 세종(19억1천만원), 전남(19억4천만원)도 상위 0.1% 소득이 전국 하위권이었다.

상위 1% 소득으로 따져도 서울이 9억1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부산(6억7천만원), 광주(6억6천만원), 경기(6억4천만원), 인천(6억3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하위 10% 소득은 지역별 편차가 크지 않았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한 10개 지역이 130만원,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5개 지역이 120만원이었고 세종이 110만원, 제주가 100만원이었다.

상위 0.1%와 하위 10% 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서울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3천56배에 달했다. 광주(2천463배), 제주(2천449배)도 소득 격차가 컸다.

소득 격차가 가장 작은 곳은 전남으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1천456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