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의 세계경기 동반둔화 경고···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1%대

최종수정 2019-11-12 09: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세계경기 동반둔화를 내다봤다.

1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8월 OECD 회원국 전체의 경기선행지수(CLI)는 99.06으로 전월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2017년 12월 100.75로 정점을 찍은 이후 20개월째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수 수준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었던 2009년 9월(98.68) 이후 가장 낮다.

OECD 경기선행지수는 6∼9개월 뒤 경기 흐름을 예측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경기 확장으로 보고 밑돌면 경기 하강으로 해석한다.
OECD는 특히 독일 등 전반적인 유로화 지역과 미국에서 향후 성장세 둔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8월 미국의 CLI는 98.78로 2018년 4월 100.70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16개월째, 독일의 CLI는 98.58로 2017년 11월 101.51로 정점을 찍은 이후 21개월째 하락했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경기 전망은 주요국보다 앞서 어두워지고 있다.

8월 한국의 CLI는 98.82로 전월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한국의 CLI는 독일이나 미국, OECD 전체보다 앞선 2017년 5월 101.72로 정점을 찍은 이후 27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는 1990년 1월부터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최장 기록이다.

지수 수준은 1년 1개월째 100을 밑돌고 있다.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블룸버그가 집계한 국내외 41개 기관의 올해 한국경제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이번 달 기준 1.9%로 떨어졌다.

지난 7월 2.1%에서 8∼9월 2.0%에 이어 1%대로 떨어진 것이다.

임정혁 기자 dori@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OECD #한국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