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캡처]“‘목함지뢰 도발’ 피해가 전상 아니면 뭐냐?”

최종수정 2019-09-18 1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6장의 카드뉴스

2015년 8월 4일 서부전선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졌던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하재헌 예비역 중사는 두 다리를 잃었습니다. 올해 1월 하 중사가 전역할 당시 육군에서는 ‘전상’ 판정을 내렸는데요.

하지만 지난달 국가보훈처에서는 하 중사에 대해 ‘공상’ 판정을 내렸습니다. 육군의 판정보다 한 단계 낮은 판정이 나온 것. 이에 하 중사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자 보훈처는 국가유공자법 시행령이 육군의 기준과 달라 발생한 사안이며, 하 중사가 이의신청을 했기 때문에 재심의할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보훈처에서 육군과 다른 판정이 나온 데 대해 사실상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많은 네티즌들도 보훈처의 판정에 대해 비판하고 있는데요.

육군과 다른 보훈처의 판정과 억울해 하는 하 중사.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