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건 토스 대표 “증권업 진출 접을 수도···금융당국, 법에 없는 규정 요구”

최종수정 2019-09-18 14: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제공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이승건 대표가 증권업 진출을 포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승건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구의 ‘디캠프’에서 열린 핀테크 스케일업(Scale-up) 현장간담회 후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이승건 대표는 “증권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금융당국이 우리가 수행할 수 없는 안을 제시했다”면서 “수백억원을 투입하고 인재도 채용했지만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금융당국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특별한 규정에 따른 게 아니라 정성적 이슈이기 때문에 더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터넷전문은행을 언급하며 “증권업 진출을 막은 이슈가 인터넷은행에도 똑같이 적용돼 이대로라면 이 분야 진출도 멈출 수밖에 없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참석한 토론회에서도 “금융위원회와 얘기할 때는 진심 어린 조언과 도움을 받는다고 느끼는데 감독기관과 얘기하다 보면 진행되는 게 없다”면서 “정해지지 않은 규정과 조건을 내세워 대응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