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2대주주’ KCGI, 유튜브 채널 개설···“의혹 해명 나서”

최종수정 2019-09-14 10: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강성부 대표, 한진그룹에 메시지도 전달

사진=연합뉴스
한진칼의 2대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공식 유튜브 채널을 열어 의혹 해명에 나섰다.

KCGI의 강성부 대표는 직접 입을 열어 의혹을 해명하고 한진그룹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CGI는 지난 8월 15일자로 유튜브에 공식 채널 ‘KCGI TV’를 개설했다.
지금까지 이 채널에는 유튜브 채널 소개, KCGI의 배후는?, KCGI가 기대하는 한진그룹이라고 각각 제목을 단 16분 분량의 강 대표 인터뷰 영상 3개가 올라왔다.

특히 강 대표는 이들 영상에서 그간 KCGI를 향해 불거진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오해가 심하다 보니 가짜뉴스나 억측 등 억울한 부분이 많아 이제는 가만히 놔두면 안 될 것 같았다”며 유튜브 채널 개설 이유를 설명했다.

KCGI가 한진칼의 경영권을 찬탈하려는 게 아니냐는 시선에 대해 그는 “경영권을 행사한다는 생각을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우리가 독립적인 이사회 구성 등은 주장할 수 있겠지만 경영권 찬탈은 본질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출자자(LP)를 둘러싼 논란을 두고는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가 LP를 대외적으로 공개할 의무도 없고 금융감독원에는 (LP를) 보고하고 있다”며 “LP는 대부분 LK투자파트너스 시절 요진건설에 투자할 때부터 믿고 투자해주신 분들”이라고 말했다.

‘먹튀’로 보는 의혹에 대해서도 “메인 펀드는 10년이 넘는 펀드”라며 “회사에 투자해 펀더멘털 개선이 보이는 것 없이 어떻게 엑시트(회수)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KCGI는 최근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도 뛰어들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KCGI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것 이외에는 개별 언론 대응을 자제해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유튜브 채널을 열고 강 대표도 본격적으로 언론 인터뷰에 응하면서 시장에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전하고 있다.

강 대표는 “우리 주장을 회사와 경영진이 받아들여야 할 의무는 없지만 일종의 캠페인으로 생각하고 대주주, 나머지 주주, 직원, 사회 전체를 계속 설득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에 유튜브 방송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dw038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