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경기 하방리스크 확대···연내 1조6천억원 재정보강”

최종수정 2019-08-30 1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 연합 제공
정부가 대외불확실성 심화로 경기 하방리스크가 확대되지 않도록 연내에 1조6000억원의 재정을 보강하고 공공·민간·기업투자도 당초 계획 이상으로 집행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정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하반기 경제활력 보강 추가대책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김용범 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최근 대외불확실성 심화에 따른 경기 하방리스크 확대에 정부는 가능한 정책 여력을 최대한 동원해 추가적 경기보강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해 재정을 최대한 집행하는 동시에 기금계획변경을 통해 1조6000억원의 재정을 보강하고, 공공·민간·기업투자도 연내 당초 계획 이상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소비·관광 등 내수 활성화를 위해 하반기에 당장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새로운 정책들도 발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정부의 경제활력 제고 노력이 결실을 보려면 입법을 통한 뒷받침이 필수적인데 아쉽게도 많은 법안이 여전히 국회에 계류 중”이라며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중점 법안들이 반드시 처리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발표한 추석민생대책과 관련, “올해 470만 가구, 5조원으로 대폭 확대한 근로·자녀장려금을 어려운 분들께서 긴요하게 쓰실 수 있도록 추석 전까지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