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파트너스, 다우존스와 암호자산 거래 자금세탁방지 협력

최종수정 2019-08-20 1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특정금융정보법 개정 앞두고 선제적 움직임

(사진-체인파트너스 제공)
체인파트너스는 20일 다우존스 리스크 앤 컴플라이언스를 도입하고 자사와 비트코인 등 암호자산을 거래하는 상대방에 대한 신원확인(KYC)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다우존스 리스크 앤 컴플라이언스는 국내 시중은행의 96%가 사용하는 솔루션으로 국제연합(UN), 유럽연합(EU), 미 재무부 해외재산통제국(OFAC) 등 국제 기구와 각국 정부 등으로부터 1600개 이상의 국제 제재 명단을 수집, 관리하고 있다.

전세계 200여개국에서 매 8시간마다 명단이 업데이트되고 있어 제재 명단에 오른 개인이나 법인은 앞으로 체인파트너스의 모든 암호자산 거래 서비스에 가입과 이용이 거절된다.
암호자산 거래소인 ‘데이빗’과 고액자산가 대상 비트코인 전화주문 서비스인 ‘코인케어’, 법인고객 대상 비트코인 장외거래 서비스인 ‘CP OTC’ 등에 솔루션을 순차적으로 적용한다.

또한 금융 정보 전문업체인 레피니티브가 운영하는 월드체크(World Check) 솔루션을 동시 적용해 자금세탁방지(AML) 및 테러자금조달방지(CFT) 수준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높인다.

체인파트너스는 이번 다우존스 솔루션 도입 외에도 고객 신분확인과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필요한 금융권 수준의 기술과 정책을 계속 도입해 간다는 계획이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권고에 따른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을 앞두고 선제적으로 당사와 거래하는 모든 개인과 법인에 대해 금융권 수준의 엄격한 자금세탁방지와 테러자금조달방지를 시행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암호자산을 적법하고 안전하게 취급하는 회사가 되기 위해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