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열현 교보생명 사장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디지털 혁신”

최종수정 2019-07-17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 사진=교보생명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모델 발굴을 위해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에 나선 교보생명의 윤열현 사장은 “모든 고객들에게 토탈 라이프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2025년까지 디지털 혁신 선도 금융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17일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과의 협업을 통한 개방형 혁신 사업인 ‘이노스테이지(INNOSTAGE)’ 출범과 관련해 “보험 비즈니스 혁신에 초점을 맞춰 헬스케어 기반의 플랫폼 비즈니스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노스테이지는 이노베이션(Innovation)과 스테이지(Stage)의 합성어다. 디지털 혁신과 스타트업 상생을 위한 무대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교보생명은 유망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헬스케어 기반의 플랫폼 사업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앞서 10개 사업 주제를 선정하고 각 분야에 역량을 갖춘 스타트업 5곳을 선발했다. 다음 달 5곳을 추가 선발해 총 10개 스타트업과 올해 말까지 공동 사업모델을 개발한다.

첫 단계로 고객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개인 건강증진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스마트 칫솔로 자녀의 구강관리는 물론 치과, 보험사를 연결하는 ‘스마트 덴탈케어 서비스’, 빅데이터 기반의 음식 인식 기능으로 식습관을 관리해주는 ‘푸드렌즈 솔루션’ 등이 대표적인 예다.

선발 기업에는 프로그램 개발비를 지원하고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 개발 환경을 구축한다.

연말에는 데모데이를 개최해 사업타당성이 높은 2~3개 사업은 선정하고 내년부터 건강증진형 헬스케어 앱을 통해 정식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화를 통해 건강, 금융, 생활을 아우르는 토탈 라이프케어 서비스로 확대한다.

이미 구축된 헬스케어 플랫폼을 고도화해 건강·금융정보와 생활습관에 대한 데이터를 연계한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보험금 지급 심사 지능·자동화 등 업무 절차를 개선하고 인슈어테크(InsurTech·보험과 기술) 기반의 보험상품과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일부 금융사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관점에서 개방형 혁신을 도입했지만 디지털 혁신 조직을 체계적으로 구성하고 보험 분야의 신사업의 본격화한 곳은 교보생명이 유일하다”며 “플랫폼 사업모델 발굴과 업무 절차 개선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교보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