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삼성생명, 비이자수익 통해 이익 안정성 확보 전망”

최종수정 2019-06-25 08: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NH투자증권은 25일 삼성생명에 대해 안정적인 비이자수익을 통해 이익 안정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유지와, 목표주가 10만원을 제시했다.

정준섭 연구원은 "금리 환경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지만 삼성생명은 저금리로 인한 이차 손실을 비이자수익을 통해 상쇄할 전망"이라며 "삼성전자 보유 지분을 통해 분기별 1800억원의 배당수익이 발생하고 있다. 향후 지분 일부 매각시 매각이익도 발생 가능하다. 3조7000억원의 투자용 부동산도 매각시 1조5000억원의 매각이익이 실현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자산듀레이션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LAT 잉여액 또한 대형 생보사 중 양호한 수준"이라며 "자본확충 우려도 낮아 배당성향 상향이 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다만 금리 하락에 따른 이차익 악화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10만5000원에서 10만원으로 하향 조절했다. 그는 "그럼에도 투자의견은 대형 생보사 중 자본적정성 및 이익체력의 상대적 우위, 다양한 비이자수익원을 통한 이익 안정성 확보을 근거로 매수를 유지했다"라고 밝혔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