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싱가포르 택시 시장에 아이오닉 2000대 공급

최종수정 2019-06-24 09: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싱가포르를 방문한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좌측)이 현지에서 컴포트 델그로그룹 양반셍(Yang Ban Seng) 사장(사진 중앙), 싱가포르 현대차 대리점 테오혹셍(Teo Hock Seng) 대표 등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싱가포르 운수기업 컴포트 델그로(Comfort Delgro)와 내년 상반기까지 총 2000대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택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 업체의 경영진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수석부회장이 최근 개최된 전세계 대리점 대회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 출장 중 고객사와 면담을 가졌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컴포트 델그로는 1970년 설립된 싱가포르 최대 운수사업 그룹이다. 현재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택시의 60%(1만2000여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영국, 베트남 등에서도 택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07년부터 이 업체에 쏘나타(NF), i40(VF), i30(FD, GD) 등을 판매해왔다. 이번 아이오닉 공급 계약을 포함하면 싱가포르 택시 시장 진출 13년 만에 누적 2만6000여대의 택시를 판매하게 됐다. 싱가포르에서 운행 중인 2만여 대의 택시 중 현대차가 56%(1만1000여대)를 차지한다.

현대차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로 싱가포르 시장에서 친환경차 선도 업체로 한층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최근 싱가포르 정부는 친환경차 확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시아 금융, 유통의 허브이자 연간 15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싱가포르에 아이오닉 택시를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택시 시장에서 확실한 입지를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정의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