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기 신도시 자족기능 강화 방안 등 논의

최종수정 2019-06-21 1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경기도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지난 20일 도청 건설기술심의실에서 이종수 도시주택실장 주재로 경기연구원, 경기도시공사 등 3개 기관 관계자들과 ‘2019년 상반기 경기도 도시주택사업 추진 협의회’를 열고 3기 신도시 자족기능 강화 방안, 장기미집행도시계획시설 실효 관련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경기도 도시주택사업 추진 협의회’는 도시주택실장을 협의회장으로, 경기연구원과 경기도시공사의 사업 전문가 등 17명으로 구성된 협의체다. 주거정책 초기단계부터 전문가가 참여해 정책을 보완하고, 효율적 추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18년 5월부터 반기별로 운영하고 있다.
이날 회의결과 도는 3기 신도시 사업 추진 과정에서 경기도시공사가 경기도형 도시조성에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시공사 참여 지분을 확대하기로 했다.

경기도시공사는 3기 신도시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검토’ 와 도의회 의결 절차를 올해 말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경기연구원은 도내 산업용지 개발방향과 3기 신도시 산업용지, 도시지원시설용지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를 통해 신도시의 자족기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오는 2020년 7월부터 적용될 예정인 장기미집행 도시군계획시설 일몰제에 대한 대응방안도 논의됐다. 경기도에는 992개소 41㎢규모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이 있는데 이 가운데 243개소 30㎢가 일몰제 적용으로 내년 7월부터 해제된다. 도는 해제되는 공원을 공공사업과 연계해 조성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행복주택 임대보증금 이자지원 확대,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 확대 운영 등을 논의하고 3개 기관 협력을 통해 사업추진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이종수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경기도는 재정지원과 제도개선을, 경기도시공사는 대상자 발굴과 신속한 사업추진을, 경기연구원은 연구와 함께 즉시 사업에 접목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는 등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3자 협력을 통해 도시주택분야의 현안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국 안성렬 기자 ansungy0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