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30주 연속 하락···낙폭은 둔화

최종수정 2019-06-07 1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사진제공=뉴스웨이 DB)
서울 아파트값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낙폭은 둔화되고 있다.

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3일 조사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2% 떨어졌다. 지난해 9·13대책 이후 30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다만 낙폭은 지난주(-0.03%)보다 낮아졌다. 이는 지난해 11월19일(-0.02%) 조사 이후 28주 만에 최저다.
구별로 살펴보면 강남구는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 재건축 단지의 강세로 2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서초구는 지난주 -0.01%에서 이번주 -0.03%로 낙폭이 확대됐다.

강동구는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의 영향으로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8% 하락했다.

강북지역에서는 마포구가 최근 4주 연속 이어지던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으로 전환했다. 은평·서대문·구로구 등도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보였다.

양천구도 목동 신시가지 등 일부 단지의 급매물이 팔리면서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반면 성동구는 행당동·하왕십리동 등 재개발·뉴타운 지역의 투자수요가 빠지고 매물이 늘면서 -0.10% 하락했고 종로(-0.05%)·동대문구(-0.06%) 등지도 매물 증가와 수요 감소로 지난주보다 낙폭이 커졌다.

한편 경기도 아파트값은 지난주 -0.09%에서 금주 -0.06%로 하락폭이 줄었다. 이밖에 지방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9% 하락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아파트 #집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