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양호 전 회장에 퇴직금 400억 지급

최종수정 2019-05-21 0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퇴직 위로금은 유족이 거부
계열사 퇴직금 합치면 1000억 안팎 추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대한항공이 지난달 8일 미국에서 갑작스럽게 별세한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에게 400억원대의 퇴직금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대한항공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의 대표 상속인에게 400억원대의 퇴직금을 이미 지급했다. 대표 상속인은 조 전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정관과 퇴직금 규정에 따르면 퇴직한 임원이 특수한 공로를 인정받으면 퇴직금 2배 이내의 퇴직 위로금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위로금은 유족의 뜻에 따라 지급하지 않았다.
조 전 회장이 임원을 겸직한 회사는 대한항공을 비롯해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주)한진, 한국공항, 진에어 등 5개 상장사와 비상장사인 정석기업, 한진정보통신, 한진관광, 칼호텔네트워크 등 총 9개다.

정확한 규모는 파악되지 않지만, 계열사를 포함한 조 전 회장의 퇴직금 규모는 1000억원대 안팎일 것으로 추산된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