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강원랜드 前이사 7명에 “30억 배상하라”

최종수정 2019-05-19 18: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대법원이 자금난을 겪던 강원 태백시 오투리조트에 강원랜드가 150억원을 지원하는 결의안에 찬성한 강원랜드 전 이사들에게 30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강원랜드가 전직 이사 9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강 모 이사 등 7명은 30억원을 연대해 배상하라”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만, 최 전 사장과 김 상임이사와 관련해서는 원심 판결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오투리조트는 태백시가 2001년 10억원을 투자해 설립한 지방공기업으로, 2008년 영업 시작 이후 내내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공적자금을 지원받았다.
이 과정에서 강원랜드 이사회는 2012년 7월 폐광지역 협력사업비 150억원을 오투리조트 긴급자금으로 태백시에 기부키로 의결했다. 이사진 12명 가운데 강씨 등 7명이 찬성하고 3명이 반대했다. 최 전 사장과 김 상임이사는 의결에 참여하지 않고 기권했다.

감사원은 2014년 3월 발표한 강원랜드 감사 결과에서 당시 찬성·기권표를 던진 이사 9명이 오투리조트의 극심한 경영난을 잘 알았음에도 자금 지원안에 찬성하거나 명확한 반대를 표시하지 않아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원랜드는 그해 9월 최씨 등 이사 9명을 상대로 “선량한 관리자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며 150억원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