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버닝썬 횡령’ 승리, 오늘(14일) 영장심사···질문에 묵묵부답

최종수정 2019-05-14 10: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성접대·버닝썬 횡령’ 승리, 오늘(14일) 영장심사…질문에 묵묵부답. 사진=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빅뱅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4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늘 오전 10시30분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를 열고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승리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승리는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느냐', '횡령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가 지난 2015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버닝썬 자금 5억 3천여 만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승리가 직접 성매매를 한 사실도 확인해 구속영장에 적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그동안 승리가 부인한 성매매 알선 혐의 등을 집중 추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