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美셰일가스 심장부 공략···롯데케미칼 신공장 가동

최종수정 2019-05-10 09: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신 회장 “한국 화학산업 미래 중요한 역할”
롯데 경영진, 이낙연 총리 등 준공식 참석
화학사 첫 美공장 건설···원가 경쟁력 확보
총 사업비 31억弗, 에틸렌 年100만톤 생산

9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롯데케미칼 신공장 준공식 모습.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 이낙연 국무총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 실비아메이데이비스 백악관 정책 조정관 부차관보.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미국 셰일가스 심장부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롯데케미칼은 북미 지역에 석유화학단지 조성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국내 석유화학업에서 초대형 미국 현지 공장을 건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케미칼은 9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에탄크래커(ECC) 및 에틸렌글리콜(EG) 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 지난 2016년 6월 착공에 나선지 약 3년 만이다.

롯데그룹은 신공장 지분의 88%를 투자했으며 사업비는 총 31억 달러(3조6000억원)가 투입됐다. 국내 단일기업의 대미 투자 규모로는 역대 2번째다. 축구장 152개 크기(약 31만평)의 대규모 콤플렉스를 한국 화학기업 최초로 미국 현지에 건설하게 된 성과다.
롯데케미칼은 신공장에서 셰일가스를 원료로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을 연간 100만톤 생산하면서 세계적인 종합화학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준공식에 참석한 신동빈 회장은 “세계 수준의 석유화학 시설을 미국에 건설·운영하는 최초의 국내 석유화학 회사라는 자부심을 갖고, 한국 화학산업의 미래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신사업 포부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미국과 한국에 서로 도움이 되는 투자이자 한미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축하 메세지를 전달했다.

지년 몇 년간 유가 하락으로 셰일가스가 가격경쟁력을 잃었지만 최근 국제유가가 배럴당 70달러대에 진입해 경쟁력을 회복했다는 평가다. 이번 초대형 설비 구축으로 롯데케미칼의 국내외 생산량은 연간 450만톤, 세계 7위권으로 뛰어오르게 된다.

신규 공장은 연간 100만톤 에틸렌 생산 외에도 EG공장에서 연간 70만톤의 EG를 생산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글로벌 고객사와 약 80% 이상의 구매 계약을 체결해 안정적인 판매망을 선제적으로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은 미 공장의 본격적인 가동을 통해 기존 원료인 납사에 대한 의존성을 줄이고, 가스원료 사용 비중을 높여 유가변동에 따른 리스크 최소화와 안정적인 원가 경쟁력을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기에 원료, 생산기지, 판매지역 다변화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도 더욱 강화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롯데케미칼 임병연 사장, 이낙연 국무총리,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주 주지사,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 조윤제 주미대사 등 미국 연방정부 및 주정부 관계자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총리는 “31억 달러가 투입된 이 공장과 협력기업들은 레이크찰스와 인근 지역에 2500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게 된다"며 "한미 양국의 화학산업을 동반 성장시키면서, 한미 양국의 에너지 협력도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 라고 격려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