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릿고개’ 여전한 LG디스플레이···OLED 전환 안간힘

최종수정 2019-04-24 16: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매출 5조8788억원, 영업손실 1320억
中LCD 저가공세에 3분기만에 적자전환
하반기 광저우공장 가동으로 OLED 박차
“내년부터 의미 있는 재무성과 있을 것”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LCD 패널값 하락의 직격탄으로 3분기만에 적자적환했다. 지난해 1분기 6년 만의 적자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지만 여전히 ‘보릿고개’가 이어지고 있다.

24일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매출 5조8788억원, 영업손실 132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지만 전분기 대비로는 15% 감소했다. 매출액 감소는 계절적 비수기로 인한 출하가 감소와 일부 IT부품 공급부족에 따른 영향을 받았다.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983억원)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2793억원의 흑자를 냈던 전분기와 비교하면 급격한 실적하락이다. 당기순손실은 626억원으로 전분기(1526억원) 대비 적자전환 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TV용 패널이 36%, 모바일용 패널이 25%,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이 22%, 모니터용 패널이 17%를 차지했다.

특히 1분기에는 모니터, 노트북, 태블릿용 패널 사업으로 구성된 IT사업부 매출 비중이 39%로 확대되며 TV 사업부의 매출 비중을 넘어섰다.

LG디스플레이의 실적부진은 캐쉬카우 노릇을 하던 LCD 부진이 직격탄이 됐다. 중국 업체들의 저가 공세가 LCD 부진을 부채질했다.

대형 패널의 판가 흐름은 안정세를 보였으나 면적당 판가가 상대적으로 높은 중소형 패널의 출하 감소로 면적당 판매가격이 지난 분기보다 하락했다.

LCD 시장의 부진은 당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LG디스플레이의 전망을 더욱 어둡게 하고 있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LCD 패널 판가의 가격 반등 징후는 별로 없다”면서 “가격 상승이나 안정적 흐름은 크게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특히 TV·모바일용은 물론 자동차용 OLED 사업도 동시에 전개하며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 사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손익 분기점을 넘어섰으며, TV사업 내 매출 비중도 20%를 돌파했다. 올해는 30%를 넘어 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광저우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LG디스플레이 OLED 사업은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당초 올 하반기 가동될 것으로 예상됐던 것에서 상반기로 빨라진 것도 호재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광저우 공장은 상반기 중 정상적으로 가동해 양산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저우 공장은 다양한 사이즈가 가능한 멀티모델글라스(MMG) 기술을 적용하면서 TV는 물론 모바일·자동차용도 생산될 전망이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전무는 “기존 LCD로 구현이 어려운 OLED만의 차별화된 특장점을 바탕으로 자동차용 등 OLED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적용 기회를 높여가며 이익 기여도도 점차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서 전무는 “올해는 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이기에 당면한 과제와 어려움이 있어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해”라며 “내년부터는 의미 있는 재무적 성과를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