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소재 사업, “LCD 축소···OLED 확대”

최종수정 2019-03-27 20: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뉴스웨이DB
LG화학이 정보전자소재·재료 사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LCD(액정표시장치) 소재 부문은 축소하고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부분은 확대하는 것이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LCD 유리기판과 중국 편광판 사업과 관련해 협력 파트너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 측은 “편광판은 중국 내 1등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중국 내 협력 파트너를 찾고 있고, 유리기판은 LCD시장 정체로 인해 LG디스플레이 외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이 필요해 협력 파트너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LG화학은 동시에 다우듀폰에서 ‘솔루블(soluble) 공정 기술’로 알려진 차세대 OLED 소재 기술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이미 상당부분 계약이 진행됐고 조만간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라는 것이 업계 전망이다.

LG화학의 이같은 움직임은 정보전자소재·재료 사업부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사업재편으로 해석된다. 특히 시장 침체가 이어지는 LCD를 대신해 OLED 분야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등 그룹 내 주요 계열사들 역시 OLED를 핵심 성장사업으로 꼽고 있는 만큼 계열사간 시너지 확보를 위해 OLED 관련 기술을 강화하는 셈이다.

LG화학 관계자는 “OLED 기술 인수는 현재 추진 중인 상황이며 확정시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