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만성적자에 ‘모태’ 원사사업 접는다

최종수정 2019-03-04 1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코오롱머티리얼, 원사사업 영업중단
나일론 시장 위축·값싼 인건비 中업체 진출 탓
5년간 적자···모회사 코오롱인더 실적에도 악영항
사업구조 개편으로 수익성·재무구조 개선 전략

코오롱그룹이 모태사업인 화학섬유 원사사업을 중단한다. 수년간 계속된 원사사업의 만성적자가 그룹 전반의 실적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진 여파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오롱패션머티리얼(코오롱머티리얼)은 원사 사업부문의 영업을 중지한다. 지난해 잠정 실적 기준으로 원사사업의 매출액은 2927억원으로, 총매출(3882억원)의 75.4%에 해당한다. 영업 정지 일자는 오는 6월30일이다.

코오롱머티리얼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900억원에 달하는 영업적자를 냈다. 코오롱머티리얼의 부진한 실적은 지분 66.67%를 보유한 코오롱인더스트리(코오롱인더)의 기타 의류소재 부문에도 악영향을 끼쳤다. 코오롱인더 사업 부문은 ▲산업자재 ▲화학 ▲필름·전자재료 ▲패션 ▲기타의류소재로 운영된다. 실적은 산업자재와 화학, 패션 부문이 책임지고 있다.
2014년 618억원의 적자를 낸 코오롱인더 기타 의류소재 부문은 2015년 368억원, 2016년 265억원, 2017년 423억원으로 영업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에는 악성 재고를 줄이며 경영정상화에 애 썼지만, 558억원의 손실을 내며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코오롱패션머티리얼의 주요 사업은 원사로, 나일론과 폴리에스터 원사가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0~80%다. 하지만 국내 나일론 시장이 위축되는 상황에서 값싼 인건비를 앞세운 중국 업체들의 진입으로 국내 업체들은 경쟁력을 잃었다.

회사는 “원사 사업부문의 중단으로 인해 전체 매출액 감소가 불가피하다”면서도 “잔여 사업부문의 역량강화와 신규사업 추진 등 사업구조 개편을 통한 턴어라운드 전략으로 수익성과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