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자회사형 GA 영업 강화에 320억 투입

최종수정 2018-12-10 17: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 여의도 63빌딩 한화생명 본사.
국내 생명보험업계 2위사 한화생명이 법인보험대리점(GA)채널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자회사형 GA 2곳에 320억원을 투입한다.

1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어 자회사형 GA 한화라이프에셋, 한화금융에셋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각각 200억원, 120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출자는 기존 주력 영업채널인 전속 보험설계사(FP)채널과 함께 GA채널의 영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 자금 투입이다.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한화생명의 올해 1~3분기(1~9월) 전체 초회보험료 3726억원 중 대리점채널 초회보험료는 304억원(8.2%)이었다.

이 기간 한화생명의 모집 형태별 초회보험료는 방카슈랑스 1916억원(51.4%), 설계사 1327억원(35.6%) 등의 순으로 많았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GA채널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자회사형 GA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