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예산시즌 앞두고 예산실 국장급 무더기 인사

최종수정 2018-10-31 17: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왼쪽부터 최상대 사회예산심의관, 양충모 경제예산심의관, 임기근 행정안전예산심의관, 강승준 공공정책국장. <제공=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가 내년도 예산 심의철을 앞두고 ‘예산실 물갈이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재정·공공 정책 분야 국장급 4명이 대상이다.

기재부는 사회예산심의관에 최상대 재정혁신국장, 경제예산심의관에 양충모 공공정책국장, 행정예산심의관에 임기근 재정기획심의관, 공공정책국장에 강승준 부총리 비서실장을 임명했다고 31일 밝혔다.

사회예산심의관에 임명된 최상대 국장은 1965년생 행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연세대 경제학과를 나와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국 매릴랜드대 공공정책학 석사 학위를 받으며, 기재부 예산실 예산총괄과장과 예산정책과장, 복지예산과장 등을 지낸 예산 전문가다.
양충모 경제예산심의관은 1963년생으로 최 국장과 같은 행시 34회 출신이다. 연세대 경제학과와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 듀크대 공공정책학 석사를 받았으며, 기재부 재정정책과장, 재정기획과장, 서비스경제과장과 대통령 비서실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임기근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은 1968년생 행시 36회로 공직에 발을 들였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왔고, 미 인디애나대 경제학 석사 학위가 있다. 기재부 내에서는 예산실 예산총괄과장과 복지예산과장, 재정기획심의관 등을 지냈다.

강승준 공공정책국장은 1965년생 행시 35회로, 서울대에서 경제학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고, 미국 미주리대에서 경제학으로 박사 학위를 땄다. 강 국장은 예산실 예산총괄과장과 예산정책과장, 국토해양예산과장을 지냈고 주 상해총영사관 영사를 역임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재정과 예산 분야에 있어서 업무경험과 전문성이 풍부한 최적임자를 예산실 국장으로 임명했다”며 “아울러 공공기관 혁신분야의 경험과 전문성이 풍부한 적임자가 공공정책국장이 됐다”고 말했다.

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