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성격까지 변하게 만드는 ‘취업전쟁’

얼어붙은 우리나라의 취업시장. 실업자 수가 110만 명이 넘고 6개월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장기 실업자도 14만 명이 넘었습니다. 이토록 긴 취업 한파는 구직자들의 성격까지 변하게 만들고 있는데요.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구직활동 후 성격 변화’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 절반 이상이 구직활동으로 인해 성격이 변했다고 답했습니다.

구직자 10명 중 3명 이상은 성격이 부정적으로 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부정적인 변화의 가장 큰 원인은 ‘반복되는 취업 실패로 인한 스트레스’였습니다.

부정적으로 변했다고 답한 구직자 중 38.3%가 성격이 어떻게 변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모든 일에 자신감을 잃었다’고 답했습니다.

반면 구직활동으로 인해 성격이 긍정적으로 바뀌었다고 답한 구직자도 있었는데요. 24.8%의 구직자에게 구직활동은 긍정적으로 작용했습니다.

긍정적인 성격 변화의 이유로는 ‘취업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자기 암시를 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바뀐 성격의 유형은 ‘매사에 적극적으로 행동하게 됐다(42.5%)’, ‘어떤 어려운 일도 이겨낼 만큼 강인해졌다(19.9%)’, ‘자기 주관이 뚜렷해졌다(15.8%)’, ‘생활하는 데 부지런해졌다(11.3%)’ 등 다양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부정적으로,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긍정적으로 작용했지만 구직활동이 스트레스가 되는 것은 마찬가지. 한 방에 구직 스트레스를 날리려면 원하는 직장에의 취업만한 게 없을 텐데요. 빨리 취업시장이 안정화됐으면 좋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