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어&루머]대원전선, 최대주주변경 장기프로젝트 전말은?

최종수정 2018-07-30 09: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오너일가는 지분 팔고 개인회사 갑도물산은 사고
남북경협주 부각되며 급등락 시점서 매매 이뤄져
회사측 “2000년대 초부터 주머니 바꾸기 中” 해명

남북경협주로 시장 참여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대원전선이 이번엔 최대주주 및 오너 일가의 지분 매수‧도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지분 매각이 단순 차익 시현이 아니라 장기간 진행된 주머니 바꾸기인 탓이다.

지난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대원전선은 최대주주 갑도물산이 14만주를 장내 매수해 지분율이 30.13%에서 30.33%로 0.20% 증가했다고 밝혔다. 갑도물산은 이달에만 3차례 대원전선 지분 매수를 진행, 지분율을 29.75%에서 총 0.58% 늘렸다.

해당 소식이 알려진 후 일각에서는 대원전선그룹의 오너일가인 서명환 대표이사와 서정석 상무가 대원전선이 주가가 올랐을 때 지분을 매각해 시세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이 일었다. 실제 서명환 대표이사와 서정석 상무는 대원전선의 주가가 급등세를 나타냈던 올해 3월부터 6월 사이에 보유 지분을 꾸준히 매도, 수십억에 이르는 현금을 손에 쥐었다.
확보한 자금으로 증여세 재원을 마련했을 것이란 구체적 이야기도 흘러나왔다. 서정석 상무는 과거 2009년 부친인 서명환 대표로부터 증여받은 대원전선 지분 관련 세금 납부를 위해 보유 지분 일부(100만주, 1.41%)를 용산세무서에 담보로 제공 중이었으나 5월 24일 자로 담보 제공을 해지해 반환받았다.
그러나 한 가지 간과한 부분이 있다. 오너일가의 지분 매각과 갑도물산의 지분 매수가 올해가 처음이 아닌 점이다.

대원전선은 1969년 설립해 1988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중견기업이다. 전자금융공시에서 확인할 수 있는 최초의 최대주주 지분 변동 공시는 2004년의 일이다. 2004년 3월 12일 대원전선은 갑도물산이 1만주를 장내매수해 보유 지분이 2.99%가 됐다고 공시했다. 이때 당시 최대주주는 서명환 대표는 23.3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2005년 말에는 서명환 대표의 지분은 17.74%로 줄고 갑도물산의 지분을 9.82%로 증가한다. 해당 기간동안 갑도물산은 각각 한 번의 장내 매수와 장내 매도로 확보했다. 이후 2007년에는 최대주주가 갑도물산이 25.36%의 지분을 확보하며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서명환 대표는 18.29%로 2대주주로 내려앉았다.

2008년엔 서정석 상무가 처음으로 지분 공시에 이름을 올렸다. 서정석 상무는 1985년 생으로 2015년부터 회사에 합류했다. 0.54%의 지분으로 시작한 그는 아버지인 서명환 대표로부터의 수증을 통해 2009년에는 9.03%, 20010년 9.07%까지 지분율을 끌어올렸으나 이후 꾸준히 장내 매도로 올해 2.43%까지 지분율을 줄였다. 같은 기간 서명환 대표도 꾸준히 주식을 매각해 현재는 0.76% 지분율을 기록 중이다. 2004년부터 2018년까지 최대주주변경 공시 건수는 총 75건에 달한다.

비상장사인 갑도물산은 임직원수 22명의 작은 부동산 임대업체나 540억원의 자기자본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65억원의 매출과 4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같이 탄탄한 수익성을 통해 갑도물산은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나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하는 주식양수도 계약이 아닌 수차례의 장내 매수로 대원물산의 지분을 꾸준히 확보했다.

문제는 갑도물산의 최대주주가 서명환 대표이사와 서정석 상무라는 점이다. 갑도물산의 최대주주는 서명환 대표와 서정석 상무로 각각 지분 85.46%, 10.63%를 가지고 있다. 회삿돈으로 지배력을 확보하고 보유 지분은 현금화해 이익을 챙겼다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큰 틀에서 보면 주머니를 바꾸는 작업(최대주주 변경)일 뿐”이라며 “갑도물산 역시 서명환 대표이사가 최대주주이기 문제가 될 부분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최근 주가 매도 관련해서는 “경협주로 부각, 변동성이 커진 상태에서 소액주주를 방어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