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證 “네이버, 1Q 어닝 서프라이즈··· 목표주가↑”

최종수정 2016-04-29 10: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교보증권은 29일 네이버에 대해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초과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2만원에서 85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 매수도 그대로 유지했다.

네이버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6.6% 늘어난 9373억원, 영업이익은 32.1% 확대된 256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뛰어 넘는 수준이며, 특히 라인광고 부문에서 3우러 결산 법인들의 광고 집중 및 환율효과로 실적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향후 중장기 성장성도 여전하다고 내다봤다.
교보증권 이성빈 연구원은 “모바일 광고를 기반으로 중장기 성장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며 “일반인들도 하반기부터 라인 라이브 방송이 가능해지고, 라인뉴스 등 버티컬 서비스에서의 광고도 단계적으로 적용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알뜰폰 사업(MVNO) 사업도 당초 우려와 달리 수익성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중장기적으로 일본 스마트폰 보급률 상승이 라인 이용자 증가, 실적 상승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네이버 #교보증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