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세월호 참사 2주기, 논란과 조롱의 프레임을 넘어

최종수정 2016-04-15 14: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4장의 카드뉴스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2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하지만 이제 ‘세월호’ 하면 많은 사람들이 피로를 호소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만할 때도 됐다는 것이지요. 정말 이제는 멈출 때가 된 걸까요? 가슴 속에만 간직해도 괜찮을까요?


최근 세월호 계기수업이 논란거리로 등장했습니다. 전국 15개 시·도 교사들은 4월 11일 성명을 통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4·16 교과서로 세월호 참사 2주기를 돌아보는 계기수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는데요.
* 계기수업(계기교육) : 특정 사회·정치적 이슈를 가르칠 필요가 있을 때 진행하는 정규교육과정 외 교육

하지만 앞서 교육부는 이를 ‘좌편향 교육’으로 규정, 계기교육을 시행하는 교사에 대해 시·도 교육청에 징계를 요구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바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는 유가족 보상, 인양작업, 기억교실을 비롯해 계기수업에 이르기까지 2년간 많은 논란을 낳았습니다. 유가족과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그만하면 됐다’, ‘피로하다’ 등 곱지 못한 시선을 받게 된 것도 사실이지요.
논란은 나아가 조롱으로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김순례 대한약사회 여약사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게 ‘시체장사’, ‘거지근성’이란 막말을 쏟아내며 세월호 참사를 ‘폭동의 불씨’라고 규정한 바 있습니다. 김순례 회장은 총선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당선, 20대 국회에 당당히 입성합니다.

조롱의 언어는 일부 네티즌의 재미를 위해 확대 생산되기도 합니다. 정말 세월호 유가족은 논란과 조롱의 대상이 될 만큼 유난을 떨었던 걸까요? 국민에게 피로감을 줄 정도로 많은 걸 요구했을까요?

논란과 조롱의 ‘빌미’를 제공한 유가족과 특조위의 몇몇 주장을 살펴봅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선체를 온전하게 인양해 달라.” - 세월호 인양과 관련
“진상규명이 될 때까지 사건의 현장, 단원고 교실은 지켜져야 한다.”

유가족과 특조위가 원하는 바의 핵심이 뚜렷이 보이시나요? 바로 참사의 진실, 진상규명,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입니다.

작은 교통사고* 하나가 발생해도 그 원인이 무엇인지, 누구의 과실인지를 따지는 게 우리 사회의 기본 룰입니다.

* 주호영 의원(당시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세월호는 기본적으로 교통사고”

하지만 세월호 참사의 경우에는 기본을 요구하는 목소리조차 유독 흐릿하게 전달되는 느낌입니다. 그 앞을 의사상자 지정, 대학 특례입학 요구 같은 유가족 관련 유언비어가 가로막고 있기 때문일까요?

진상규명을 지연시키는 어떤 힘이 있는지, 지금 알 수는 없습니다. 다만 분명한 건 2년이 지나도록 세월호에 관한 진실은 어느 하나 제대로 드러난 게 없고, 참사에 대해 책임지려는 이 또한 전무하다는 사실입니다.

세월호 참사는 무리한 선체 증축 허용 및 화물 적재, 정부 차원의 초기대응 미비, 허술한 구조 체계와 골든타임 낭비 등이 뒤섞인 만들어낸 총체적 비극입니다. 조사해야 할 게 산더미처럼 남은 것이지요. ‘그만하면 됐다’고요? 아직 아무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2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논란과 조롱의 프레임 저 너머에 있는 진실을 마주할 때까지, 세월호는 기억되고 또 기억돼야 할 것입니다.

◇ 세월호 참사 :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출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한 사건. 탑승객 476명 중 172명 생존, 295명 사망, 9명 여전히 실종.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카드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