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證 “하나투어, 면세점 사업 우려 반영··· 목표주가↓”

최종수정 2016-03-30 08: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교보증권은 30일 하나투어에 대해 면세점 사업에 대한 우려가 실적 추정에 반영됐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20만원에서 11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투자의견 역시 ‘매수(Buy)’에서 ‘단기매수(Trading Buy)’로 변경됐다.

하나투어는 최근 몇 달 간 지속적인 주가 하락을 겪은 바 있다. 하지만 기존 계획과 달리 명품 브랜드 고객 확보가 지연되며, 시내 면세점 오픈은 다음 달 말까지 미뤄진 상태다.

교보증권 정유석 연구원은 “연초 시내 면세점을 오픈한다는 기존 사업계획을 반영해 연간 매출액 3500억원, 영업이익 180억원을 제시했으나 현재 면세점 사업의 어려움을 반영해 실적 추정치를 하향조정했다”며 “면세점 사업이 전체 실적 증가에 기여하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해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수정했디”고 설명했다.
다만 해외여행객 증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연구원은 “올해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9% 늘어난 5790억원, 영업이익은 0.1% 증가한 450억원을 시현할 것”이라며 “여행객 증가 추세와 함께 시장점유율 확대 추세는 올해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