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계부채 대책 ···속으로 웃는 건설사들

최종수정 2015-07-24 14: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아파트 신규분양 ‘집단대출’은 대책서 제외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관리 방안이 발표되면서 기존 시장은 ‘시장 죽이기’라며 볼멘소리를 내뱉고 있지만 건설사들은 미소를 지었다.

22일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등 금융 관계 기관은 합동브리핑을 열고 가계부채의 구조적 개선을 위해 대출자의 상환능력 심사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국세청 등을 통해 소득을 증명할 수 없는 이들의 대출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표면적인 부동산 시장이 위축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기존 주택매매 시장은 이번 대책에 직격탄을 맞은 반면, 건설사들의 아파트 신규 분양은 오히려 반사이익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김은진 부동산 114 리처치센터 팀장은 “전세에서 매매로 갈아타는 주거래층이 자금여력이 크지 않은 젊은 연령층으로 분할상환대출 비중을 높이고 상환능력 심사를 강화한다면 매수심리와 거래량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그러나 신규 아파트는 집단대출을 받기 때문에 소유권 이전등기까지 2년반~3년까지 시간을 벌 수 있어 주담보 대출이 부담스러운 수요자들은 신규청약으로 눈을 돌릴 가능성이 커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상가나 오피스텔 등 수익형부동산 시장은 투자수요 위축으로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신규 대출시 소득수준과 상품가격 대비 대출 금액이 큰 경우 일정수준 초과분에 대해서 분할상환 방식을 적용하는데 상가의 경우 가격이 비싸 분할상환 방식이 적용되기 쉽기 때문이다.

장경철 이사는 “저금리 기조로 상가에 투자해 이익을 보려던 수요자들이 발길을 돌릴것”이라며 “특히 자금 여력이 크지 않았던 투자자가 갈곳을 잃었다”고 말했다.

중견 건설사인 H건설 관계자는 “이번 가계부채 종합관리 방안은 정부가 은행의 가계부채 구조개선을 요구한 것이기 때문에 크게 영향이 있을 것 같진 않다”며 “기존 흐름은 유지 될 것으로 보지만 일부 청약 수요자에게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수정 기자 christ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