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증시 배당수익률 ‘1.11%’··· 주요국 중 ‘최하위’

최종수정 2014-12-24 0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국내 주식시장의 배당수익률이 전 세계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비스포크(Bespoke) 투자그룹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주요 20개국 주식시장의 평균 배당수익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이 1.11%로 가장 낮았다.

스페인(4.67%)이 가장 배당수익률이 높았고 영국(4.64%), 브라질(4.29%), 호주(4.28%) 등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홍콩(3.86%), 스웨덴(3.73%), 싱가포르(3.29%) 등도 높게 나타났다.
신흥국 시장으로 분류되는 중국(3.18%), 러시아(2.8%), 멕시코(1.71%), 인도(1.50%) 등도 양호한 수치를 기록해 한국을 훨씬 앞질렀다. 선진국 시장으로 분류되는 미국(1.90%), 일본(1.56%) 등은 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주요 20개국 평균치는 3.02%로, 한국 배당수익률의 세 배에 가까웠다.

에프앤가이드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에 상장된 업체의 평균 배당수익률은 2011년 2.36%, 2012년 2.13%, 2013년 1.84%로 매년 줄어들고 있는 추세로 알려졌다. 올해 추정치는 1.44%다.

정부는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주요인 중 하나인 기업들의 저배당을 해소하고자 고배당을 유도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특히 국민연금은 지분율이 높은 저배당 회사들에 배당을 확대토록 압박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지분율을 보유 중인 저배당 회사들을 중심으로 주주권을 행사해 고배당을 유도하는 한편 다른 고배당 주식에는 투자를 늘리는 등의 방식이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