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경영자들 “경제활성화 위해 ‘적극적 규제완화’ 시급”

최종수정 2014-12-22 1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경총, ‘2015년 최고경영자 경제전망’ 발표···228개 기업 대상 조사

국내 기업 경영자들이 내년 경제활성화를 위해 ‘적극적 규제완화’가 가장 시급하다고 꼽았다.

21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2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5년 최고경영자경제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조치로 ‘적극적 규제완화’(21.5%)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시장경제에 대한 올바른 인식 확산’(16.1%),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14.5%), ‘투자 및 창업에 대한 금융?세제 지원’(13.4%) 순으로 나타났다.

내년 주된 경영기조에 대해서는 대기업은 ‘긴축경영’(51.4%)을 중소기업은 ‘현상유지’(46.6%)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대기업은 지난해보다 ‘긴축경영’ 기조로 응답한 기업이 증가(39.6%→51.4%)한 반면 중소기업은 감소(42.5%→31.5%)했다.
전체적으로는 ‘현상유지’(42.6%)로 설정한 기업이 가장 많았고 이어 ‘긴축경영’(38.0%), ‘확대경영’(19.4%) 순으로 조사됐다.

2015년 경영기조로 ‘현상유지’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은 2012년 이후 2014년까지 3년 연속 긴축경영 기조를 유지했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 측면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경기상황에 대한 평가를 장기형 불황으로 평가한 기업은 66.7%로 작년(43.5%)보다 크게 증가해 장기불황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가 심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기업이 전망하는 내년 경제성장률은 3.3%로 주요 기관들의 전망 수준인 3%대 후반(한국은행 3.9%, OECD 3.8%)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최근 몇 년간 최고경영자들의 경기 전망이 오히려 주요기관의 경기 전망보다 실제 경제성장률에 더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대기업 85.8%는 신규투자 확대를 위해 진입 규제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 ‘지주회사 규제’(28.6%), ‘계열사간 거래 규제’(22.9%) 개선에 대한 응답비율이 가장 높았다.

2015년 투자 및 고용계획을 묻는 설문에 대해 올해와 유사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올해 대비 내년 투자 규모는 ‘금년 수준’으로 시행하겠다는 응답이 50.9%로 가장 높았고, ‘축소’(25.5%)하겠다는 응답이 ‘확대’(23.7%)하겠다는 응답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채용 규모 또한 ‘금년 수준’이라는 응답이 60.4%로 가장 높았으며 ‘축소’를 계획하는 기업이 26.8%, ‘확대’하겠다는 기업이 12.9%로 조사되었다.

이처럼 투자와 고용계획 모두 ‘확대’ 보다는 ‘축소’를 계획하는 비율이 높아 대내외 경제의 불확실성 심화로 내년 기업의 투자와 고용이 다소 위축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최고경영자들은 내년 기업경영에 가장 우려되는 애로요인으로 ‘대외경제 불안’(37.3%)을 선택해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경제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인 대외경제 불안요인으로는 ‘글로벌 저성장’(16.1%), ‘엔저 가속화’(11.0%), ‘중국시장 둔화’(6.7%), ‘국제금융시장 불확실성’(3.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소기업은 ‘내수 부진’(34.3%)을 가장 큰 불안요소로 꼽아 기업 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한편 최고경영자들은 2015년 수출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손익분기점 환율로 원·엔 환율은 평균 1008.34원, 원·달러 환율은 평균 1073.54원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2015년 예상 환율 수준을 묻는 설문에는 원·엔 환율은 900~950원(32.6%), 원·달러 환율은 1050~1,100원(44.2%)으로 예상해 현재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