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證 “코오롱인더스트리, 2Q 실적 예상보다 부진”···목표가↓

최종수정 2014-08-12 08: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현대증권은 12일 코오롱인더스트리에 대해 2분기 실적이 일회성비용과 패션부문 등의 부진으로 예상치를 하회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8만원에서 7만7000원으로 낮췄다.

백영찬 연구원은 “2분기 코오롱인더스트리의 매출액은 1조3604억원, 영업이익은 500억원으로 집계됐다”며 “내수 경기침체에 따른 패션부문 수익성 하락, 소송관련 변호사 비용 등으로 실적은 예상보다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3분기부터는 전년 대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화학부문에서 신규증설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되는 가운데 패션사업도 저수익브랜드 구조조정에 따라 수익성 구조가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여전히 코오롱인더스트리를 화학업종내 차선호주로 제시한다”며 “다만 목표주가는 내년 예상 주당순이익(EPS) 감소에 따라 낮췄다”고 덧붙였다.

박지은 기자 pje8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