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證, 올해도 배당수익률 5% 육박··· 43년째 흑자

최종수정 2014-05-16 0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신영증권이 고배당에 43년 연속 흑자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영증권은 액면가 대비 40% 수준인 주당 20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시가배당률은 4.9%며 이는 저축은행 정기예금 금리보다 2%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그동안 신영증권의 액면가 대비 배당 수준은 꾸준히 증가해왔다. 90년대에는 평균 12%에 불과했던 배당은 2000년대 평균 25%로 높아졌고 2009년 이후에는 5년째 액면가 대비 40%를 유지하고 있다.
3월 결산법인인 신영증권은 오는 30일 정기주주총회에서 2013회계연도 재무제표를 확정지을 계획이다.

한편 신영증권은 자기자본 9121억원으로 업계 10위권임에도 지난해 3분기(4~12월)까지 합산 영업이익이 608억원을 기록해 같은 기간 삼성증권(387억원)에 비해 훨씬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