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스트리, 수처리 분리막 모듈 사업 강화

최종수정 2013-09-12 1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연산 1만5000개 규모의 수처리 전용 분리막 모듈 생산시설 증설로 기존생산량 대비 4배로 증가

준공식 축사를 하는 박동문사장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경상북도 경산공장에 수처리 전용 분리막 모듈(제품명 :Cleanfil®-S)생산설비 추가증설을 마치고 하반기부터 사업확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12일 밝혔다.

증설규모는 연산 1만5000개 규모로 지난해 9월 증설을 시작해 1년여 만에 증설을 마쳤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번 증설로 기존 생산량 대비 4배 규모로 생산물량을 확대하여 대규모 수처리 플랜트 시장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게 됐다.

분리막모듈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증설된 시설은 자동화된 수처리 전용 설비로 품질 향상을 기할 수 있어 제품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처리 전용 분리막 모듈은 멤브레인 제품의 하나로 정수처리 및 하·폐수처리장에서 오염물 및 찌꺼기들을 막 여과를 통해 걸러주는 필터용 수처리 장치다.
수처리 전용 분리막은 산업화에 따른 악화된 수질개선 및 분해가 잘 되지 않는 폐수 증가로 악화된 원수의 수질개선과 강화된 환경규제 대응하는 데 있어 기존방식(모래여과 방식 및 생물학적처리 방식 등)에 비해 안정적인 여과성능을 보여 향후 성장 전망이 밝은 분야다.

코오롱인더스트리 는 2020년까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수처리용 소재 뿐 아니라 연료 전지용 부품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경산공장을 미래 친환경사업의 메카로 육성 할 계획이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89년부터 분리막 연구를 시작하여, 2000년대 초반 대규모 정수처리 및 하·폐수처리에 적용할 수 있는 분리막 모듈 개발을 완료했다.

김보라 기자 kin33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